지난달 5일 북한 평양의 한 식당에서 종업원이 손님에게 손소독제를 나눠주고 있다.
지난달 5일 북한 평양의 한 식당에서 종업원이 손님에게 손소독제를 나눠주고 있다.

국제 백신 프로젝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1차  배급을 위한 세부계획을 공개했습니다. 북한에는 오는 5월까지 약 170만 회 분의 백신이 공급될 예정입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의 공평한 보급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가 2일 제 1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배급 일정을 공개했습니다.

코백스가 이날 공개한 일정에 포함된 나라는 138개 유엔 회원국과 1개 비회원국 등 총 139개국으로, 총 2억 3천 700만 회 분이 제공됩니다. 

북한에 할당된 양은 170만 4천 회 분으로, 오는 5월까지 배분될 예정입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회 접종해야 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에 배분되는 양은 85만 2천 명 분입니다.

코백스는 북한이 인도혈청연구소(SII)에서 생산되는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 공동 개발 백신을 공급받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배급 시기는 2월에서 3월, 그리고 4월에서 5월까지로 세분될 것이라며 다만 이는 국가별 규제 요건과 공급 가용성, 면책과 법적 책임에 대한 합의 등 여러 요인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에도 오늘 5월까지 약 210만 회 분의 백신이 배급될 예정입니다.

한국과 북한의 차이는 한국이 SFP(Self-Financing Participant), 다시 말해 직접 비용을 내고 들여오는 방식인 반면 북한은 AMC(Advance Market Commitment), 선구매 공약으로 백신을 공급받는 겁니다.

AMC는 개발도상국에 무료로 지원하는 것으로 개발도상국 92개국이 이 계획에 포함돼 있습니다.

이번 코백스 1차 배분에서 가장 많은 양을 받는 나라는 파키스탄으로 1천 464만 회 분의 백신을 공급받습니다.

그밖에 나이지리아와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에 1천만 회 분 이상의 백신이 배급될 예정입니다.

코백스는 유엔 세계보건기구(WHO)와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이 주도하는 코로나 백신 공동 구매와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입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