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2년 6월 유니세프 직원이 북한 함경남도 함흥의 한 애육원(고아원)에서 남자 어린이의 팔둘레를 측정하고 있다.
유니세프 직원이 북한 함경남도 함흥의 한 애육원(고아원)에서 남자 어린이의 팔둘레를 측정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의 대북 제재 면제 기한 연장 요청을 승인했습니다.

대북제재위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서한에 따르면 유니세프는 지난 4월 북한의 건강과 식량, 위생 상황 등의 개선을 위한 구호 활동 물품 반입을 신청해 허가 받은 바 있습니다.

당시 제재위의 반입 허가 면제 기간은 지난 10월까지였는데, 이번 승인 조처로 유니세프는 내년 6월까지 제재 면제를 받게 됐습니다.

유니세프가 제재위로부터 면제 받아 북한에 반입하는 물품은 응급처치 도구와 수술실 장비 등 의료용품과 수질 개선 장비 등 약 750만 달러 상당의 물품입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