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4년 2월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촬영한 한반도 사진. 한국이나 중국과는 대조적으로 북한은 불빛이 거의 없이 암흑에 덮여있다.
지난 2014년 2월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촬영한 한반도. 한국, 중국과는 대조적으로 북한은 불빛이 거의 없이 암흑에 덮여있다.

북한에서는 인구의 약 40% 만이 전기를 공급받고 있다고, 국제 시장조사 기관이 밝혔습니다. 북한의 노후화된 발전소와 전기 전송 시스템이 에너지 효율성을 떨어뜨린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 시장조사 기관인 `비쥬얼 캐피털리스트’는 북한 인구의 절반 이상이 전기에 대한 접근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서 전 세계 인구의 16%인 12억 명이 전기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북한의 경우 인구의 44% 만이 전기를 공급 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을 아시아에서 인구 대비 전력 수급률이 가장 심각한 나라로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전 세계적으로 북한보다 심한 전력난을 겪고 있는 나라는 말라위, 탄자니아, 브루나이등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 국가들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전기 공급 부족 상황은 국제기구와 민간단체들 사이에서 오랫동안 제기돼 왔습니다.

세계은행과 유엔 통계국, 세계보건기구 등 국제기구 다섯 곳이 지난 5월 발표한 지속가능 개발목표 에너지 분야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현재 전기를 공급 받지 못하고 있는 북한 주민은 무려 1천430만 명에 달합니다.

국제 민간기구인 세계에너지협의회도 ‘2019 세계 에너지 시나리오’ 보고서에서 북한의 전기 공급률을 39%로 추정했습니다.

윌리엄 브라운 조지타운대학 교수는 29일 VOA에, 북한은 6천에서 7천 메가와트의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능력이 있지만 송전 시스템이 낙후돼 있어 전기 공급이 매우 비효율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 교수] “The transmission system is very dilapidated and the power plants themselves are very old and inefficient. That means they use much too much coal to produce electricity than they make…

송전과 발전소 시스템이 매우 노후화됐기 때문에 전기 생산에 훨씬 더 많은 석탄을 사용해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브라운 교수는 또, 북한이 국가재정을 석유 수입 등 1차 에너지 공급 개선보다 군사력에 과도하게 투입하는 점도 전기 공급이 수 십 년째 불안정한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