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성이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의심 행위를 적발했다며 18일 공개한 사진. 지난 5월 13일과 14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유조선 '안산 호'와 국적을 알수 없는 소형 선박 1척이 나란히 근접해 있다. 출처: 일본 외무성 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일본 외무성이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의심 행위를 적발했다며 18일 공개한 사진. 지난 5월 13일과 14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유조선 '안산 호'와 국적을 알수 없는 소형 선박 1척이 나란히 근접해 있다. 출처: 일본 외무성 인터넷 홈페이지 캡처.

 일본 외무성이 북한의 불법 환적으로 의심되는 움직임을 포착해 공개했습니다. 북한의 불법 환적에 대한 국제사회의 삼엄한 감시와 단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일본 외무성은 18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불법 환적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북한 선박을 공개했습니다.

외무성은 지난 5월 13일과 14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유조선 `안산 1호’와 국적을 알 수 없는 소형 선박 1척이 6회에 걸쳐 나란히 근접한 것을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외무성은 “이들 선박이 호스를 연결했다는 점에서 모종의 작업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가 금지하는 환적을 했던 것으로 강하게 의심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외무성은 이번 사안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북한 선박 ‘안산 1호’는 이미 국제사회의 제재망에 올라 있었습니다.

안보리 대북제제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이 지난 3월 공개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안산 1호’는 지난해 선박 간 불법 환적에 가담해 유류 제품을 옮겨 실었습니다.

대북 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불법 환적이 끊이지 않으면서 국제사회의 단속 노력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은 “북한이 지난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을 통해 연간 수입 한도양인 50만 배럴의 7배가 넘는 양의 석유를 수입했다”고 밝히며 유엔 안보리에 항의 서한을 보냈습니다.

미국은 이 서한에서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에 대한 정제유 공급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안보리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 12일 전화회의를 통해 “유엔이 추가 제재를 가하지는 않겠지만, 현행 제재를 더 강력히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미국, 영국, 캐나다 등 7개국이 지난해 초부터 동중국해와 근해에서 북한의 제재 회피 행위를 단속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은 국제적인 감시 강화가 필요하다며, “북한 문제에 직접 관련된 한국, 중국, 러시아 등에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한층 더 깊은 연대를 호소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