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중국 단둥 중조우의교(조중우의교) 입구에서 북한 신의주로 가는 화물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중국 단둥 중조우의교(조중우의교) 입구에서 북한 신의주로 가는 화물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최근 북-중 관계가 개선되고 있지만 공식적인 양국간 교역 규모는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이행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오는데요. 그러나 비공식적인 교역 활동이 재개됐을 가능성도 제기됐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중국의 대북 교역 규모가 1년 전보다 57.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오늘(23일) 공개된 중국 '해관총서' 자료를 인용해, 지난 9개월간 북-중 교역량이 17억1천만 달러를 기록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특히 대북 수출보다 수입에서 감소 폭이 두드러졌습니다. 

이 기간 중국의 북한 물품 수입액은 1억5천3백81만 달러로 89.6% 감소했습니다. 

북한의 수출량은 37.7% 줄어든 15억6천만 달러로 나타났습니다. 

9월 북-중 교역 규모는 8월의 2억1천9백90만 달러보다 조금 줄어든 2억1천8백53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 가운데 대북 수출량은 2억33만 달러로, 8월의 2억 70만 달러보다 소폭 감소했습니다.

한편 지난달 발표된 8월까지의 북-중 교역 규모도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56%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올해도 현재까지 양국 간 교역 감소세가 유지되고 있습니다. 

국무부 대북지원 감시단 등으로 활동했던 윌리엄 브라운 조지타운대 교수는 지난달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중국이 적어도 공식적으로는 북한을 엄격하게 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안보리의 대북 제재가 여전히 작동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었습니다. 

[녹취: 브라운 교수] “What it shows is huge drop in Chinese imports from the North Korea, so what it says is China at least, officially is treating North Korea in a very very tough way. So I think it is a good news regarding sanctions environment, and I think it is working.”

하지만 통계에 잡히지 않는 미신고 교역 규모와 이것이 대북 제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평가는 불분명한 영역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입니다. 

그런가 하면 수전 손튼 전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대행은 22일 하버드대학교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중국이 유엔 안보리 제재를 이행하고 있지만, 북-중 관계가 최근 개선되면서 여러 부분에서 교역을 재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손튼 전 대행] "Chinese are sort of resuming a lot of the trading relationship that they had. They are implementing the letter of UN Security Council's sanctions but or for most part there are probably a lot of slippage cross the border and they are commited to doing that, but I think that previsouly we saw they's gone beyond the sanctions but they are certaily not doing that now" 

특히 손튼 전 대행은 최근 중국을 방문했다면서, 아마도 국경 주변에서 제재가 느슨해지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중국은 (유엔) 제재를 넘어서 북한을 압박했지만, 더는 그렇게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