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한국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자료사진)
김동연 한국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한국의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를 만나, 북한의 개혁·개방 과정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진행된 주요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라가르드 총재와 면담하고 "북한의 개혁·개방과 국제사회 진입에 있어 IMF가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 미북 관계 개선 등에 획기적 진전이 최근 있었다고 김 부총리는 이어서 설명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세계은행 김용 총재와 면담에서도 "제재 등 관련 상황의 진전을 봐가면서 북한 개발 지원을 위해 세계은행이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