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북한 내에서의 인터넷 접속 비율을 기기별로 분류한 도표. 소셜미디어 관리 플랫폼인 '훗스위트'가 공개한 자료다.
지난 1월 북한 내에서의 인터넷 접속 비율을 기기별로 분류한 도표. 소셜미디어 관리 플랫폼인 '훗스위트'가 공개한 자료다.

북한에서 휴대전화와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웹 접속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웹접속 인구는 여전히 세계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인터넷 접속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도 예외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의 국제 마케팅 업체인 ‘위아소셜’과 캐나다의 소셜미디어 관리 플랫폼인 ‘훗스위트’가 최근 공동 발표한 ‘2018 디지털; 국제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한 웹 접속이 전년 대비 317% 증가했습니다.

또한 태블릿을 통한 웹 접속도 전년 대비 429% 증가했습니다.

반면 데스크톱과 랩톱 컴퓨터 같은 개인용 컴퓨터를 이용한 웹 접속은 17% 줄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인용 컴퓨터가 전체 웹 접속에서 차지하는 비중은79%로, 여전히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휴대전화는 19%, 태블릿은 2%에 불과했습니다. 

또한 북한의 웹 접속 인구는 전체인구의 0.06%인 1만 6천 명에 불과했습니다. 이는 조사대상213개 국 가운데 꼴지로, 전 세계 평균 인터넷 이용률 53%와는 큰 격차를 보였습니다. 

또한 북한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같은 인터넷 사회연결망을 이용하는 비율에서도 조사대상 213개 국 가운데 꼴찌를 기록했습니다. 

보고서는 전 세계 웹 브라우저 점유율 제공 사이트인 ‘스탯카운트’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인터넷 접속을 차단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북한의 웹 접속 통계는 주로 내부 통신망인 인트라넷 접속을 근거로 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는 전년 대비 11만7천 명 늘어난 389만 명(3,890,551)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북한 전체 인구의 15%로, 조사대상 212개 나라 가운데 211위로 꼴찌에서 두 번째를 기록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