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장쑤성 양저우 항의 오일 저장 탱크. (자료사진)
중국 장쑤성 양저우 항의 오일 저장 탱크. (자료사진)

북한에 대한 중국의 석유제품 수출이 올 들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제품은 휘발유 입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해관총서 자료를 집계한 결과 원유를 제외한 중국산 석유제품의 대북 수출은 올해 5월까지 약 3천50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7.6% 증가한 액수입니다.

이 기간 중국에서 북한에 팔린 원유를 제외한 석유제품에는 '휘발유', '기타 디젤유와 기타 중유', '중유', '디젤유', '윤활유', 그리고 '윤활유 제조용 석유' 등이 포함됐습니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휘발유'였습니다. '휘발유'는 이 기간 약 3만 7천t, 1천700만 달러어치가 북한에 수출됐습니다.

중국 해관총서가 분류하는 '휘발유'에는 자동차용과 항공용이 모두 포함됩니다.

'기타 디젤유와 기타 중유'는 1만 8천t, 860만 달러어치, 그리고 '디젤유'는 9천 3백t, 450만 달러어치가 북한에 수출됐습니다.

그밖에 '윤활유'와 '윤활유 제조용 석유'가 각각 950t, 130만 달러어치와 820t, 110만 달러어치가 팔렸습니다. 주로 연료용으로 쓰이는 '중유'는 280t, 약 100만 달러어치가 북한에 들어갔습니다. 

이 가운데 대북 수출량이 가장 많이 늘어난 품목은 '기타 디젤유와 기타 중유'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무려 약 400%가 늘었습니다.

한편 정제하지 않은 '원유'는 통계에 잡히지 않았습니다. 중국 해관총서는 지난 2014년부터 북한에 대한 원유 수출량을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공개된 2013년 자료에는 '원유' 약 6억 달러어치가 이해 북한에 수출된 것으로 기록됐습니다. 중국은 북한으로 연결된 송유관을 통해 '원유'를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유'와 '원유 이외 석유제품'은 '항공유'와 '제트연료'를 제외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대상이 아닙니다. 

안보리 대북 제재에 따르면 '항공유'와 '제트연료'는 원칙적으로 대북 수출 금지품목입니다. 그러나 '항공유'는 인도주의 목적인 경우 판매나 공급이 허용됩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