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접경 도시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우의교' 위로 화물차가 지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9월 중국 접경 도시 단둥에서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중조우의교' 위로 화물차가 지나고 있다. (자료사진)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국면에서 올 들어 4월까지 중국의 대북 수입액은 5억7천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감소했지만 대북 수출액은 10억 천만 달러로 15% 증가했다고 한국무역협회가 밝혔습니다.

특히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따라 중국이 지난해 4월 수출금지 품목으로 지정했던 항공유 수출도 1천48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늘어났습니다.

한국무역협회는 수출금지 품목의 경우 인도주의 목적에 한해서만 유엔 안보리의 승인을 거쳐 감시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수출할 수 있도록 돼 있기 때문에 중국의 대북 수출이 늘어난 분명한 원인을 파악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수입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선 중국 상무부가 지난 2월 북한산 석탄과 갈탄 수입을 전면 금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