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약수협동농장 농장원들이 유엔개발계획(UNDP) 지원으로 온수 생산을 위한 태양전지판을 설치하고 있다. UNDP 제공.
북한 약수협동농장 농장원들이 유엔개발계획(UNDP) 지원으로 온수 생산을 위한 태양전지판을 설치하고 있다. UNDP 제공.

유엔개발계획 UNDP가 대북사업 연장 결정을 미뤘습니다. 하지만 식량안보 등 기존 사업은 그대로 진행할 계획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개발계획 UNDP가 이달 말 열리는 유엔 정기 집행이사회에 대북 사업 연장을 신청하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말 종료된 ‘2011~2015 북한 국가사업’의 1년 추가 연장을 위해서는 오는 30일 열리는 정기 집행이사회에 신청서를 제출해야 했지만 하지 않은 겁니다.

지난해 북한에서 진행된 유엔개발계획 사업은 2015년 말 종료된 '2011~2015 년 대북 사업'이 1년 연장된 것으로, 재연장이나 새로운 사업 운영을 위해서는 유엔 집행이사회의 승인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유엔개발계획 대변인실은 22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국가 사업과 관련된) 논의가 계속 진행됨에 따라 북한 국가 프로그램의 연장을 미루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연장 결정이 9월 초 열리는 하반기 정기 집행이사회로 연기된 것인지, 내년으로 연기된 것인지를 묻는 ‘VOA’의 질문에 대해서는 구체적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유엔개발계획은 다만 연장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진행 중이던 사업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개발계획은 지난해 북한에서 식량안보와 농촌 지역 에너지 개발, 환경, 재난 대응 등 4가지 분야에서 사업을 진행했었습니다.

하지만 대북사업 연장 여부가 결정되지 않아 북한에서 새로운 사업은 시작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UNDP, 유엔인구기금, 그리고 유엔프로젝트서비스국 집행이사회’는 지난 1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정기 집행이사회에서 유엔개발계획의 대북 사업 연장 결정을 보류했습니다.

집행이사회는 당시 ‘VOA’에 “북한 국가사업에 관련된 논의를 완료하기 위해 연장 여부는 오는 6월 열리는 정기 집행이사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