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건설 현장의 북한 근로자들 (자료사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건설 현장의 북한 노동자들. (자료사진)

러시아 정부가 북한과의 경제협력에 주력할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특히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수입을 중요한 협력 분야로 꼽았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알렉산드르 마쩨고라 북한주재 러시아대사는 최근 `리아노보스티' 등 러시아 매체와의 회견에서 북한 라진항 사업과 북한 노동자 수입 분야에서 북한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마쩨고라 대사는 현재 강력한 대북 제재로 대북 무역이 거의 불가능하다며, 대신 제재 대상에서 빠진 라진항 사업과 북한 노동자 수입 분야에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라진항 사업은 러시아 화물을 라진항을 거쳐 중국이나 한국으로 보내는 사업으로, 러시아는 라진항을 통해 자국산 석탄을 중국으로 수출하고 있습니다.

마쩨고라 대사는 이어 현재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수가 '3만2천 명'이라며 러시아 업체들이 이들에게 크게 만족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 노동자들이 매우 근면하고 훌륭한 일꾼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러시아 내 노동자들의 처우에 대한 비판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국제 인권단체와 한국 정부는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들이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 열악한 노동환경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마쩨고라 대사는 그러나 개성공단 내 북한 노동자가 받았던 보수가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의 임금보다 적었다면서, 북한 노동자들이 저임금에 시달린다는 비난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 노동자들과 비슷한 돈을 받는다는 것입니다.

근로 여건과 관련해서는 아직 해결해야 할 부분들이 있는 건 맞지만, 북한 노동자들에게 러시아 노동규정을 똑같이 적용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특히 초과노동을 강요한다는 비난에 대해선 북한인들이 이에 대한 합당한 보수를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마쩨고라 대사는 앞으로 러시아가 부지를 제공하고 북한의 노동력과 한국의 자본을 결합하는 사업이 유망하다면서, 특히 개성공단 같은 공업단지를 극동 지역에 세우는 방안도 좋은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