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신의주 인근에 조성한 '황금평경제구' 입구. 몇 년 째 투자 유치와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신의주 인근에 조성한 '황금평경제구' 입구를 북한 군인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타이완과 중국 기업들이 합작해 북한 위화도 개발을 추진 중입니다. 이들은 우선적으로 기반시설 건설에 주력하기로 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위화도 개발을 위한 합작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타이완 기업 레더사는 최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이 사업에 중국과 타이완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명기구 제조업체인 레더사는 지난해 초 위화도에 과학기술단지를 설립했습니다.

올해 초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중국과 타이완 기업들이 위화도 경제특구에 8억7천만 달러를 출자해 공단을 조성하기로 북한과 합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공단에는 전자부품 생산공장이 들어섭니다.

하지만 레더사 관계자는 이 보도에 대해, 아직 투자 금액이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고 전자부품 공장 건설도 계획에 없다고 `VOA'에 밝혔습니다.

레더사는 현재 사업이 계획 단계라며, 일단 위화도 안에 도로나 교량 등 기반시설을 건설하고 이어 관광과 농업 관련 시설을 세우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황금평-위화도 경제특구'는 북한 정부가 압록강 하구에 설치한 국가급 경제개발구 가운데 하나입니다.

북한과 중국은 지난 2011년 압록강 하구에 있는 섬 황금평-위화도 지역을 경제특구로 개발하기로 하고 장성택 당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과 천더밍 중국 상무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한 착공식을 했습니다.

당시 북한은 중국에 1백 년 임대권을 부여했고, 중국은 이 곳에 공단을 건설해 북한의 값싼 노동력을 활용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개발 사업이 제대로 진척되지 못했고, 북한 측 사업을 책임졌던 장성택 전 부위원장이 2013년에 처형된 뒤에는 사업이 언제 재개될지도 모르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뉴스 김정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