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일행이 지난 3일 마식령 스키장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일행이 지난 3일 마식령 스키장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북한이 원산에 건설 중인 마식령 스키장에서 곧 외국인 관광객들이 활주하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내년 1월 말 첫 스키 관광 일정이 잡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마식령 스키장 관광객 유치에 본격 나섰습니다.

미국 뉴저지의 북한전문 여행사인 ‘우리투어스’ 안드레아 리 대표는 1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내년 1월 24일 첫 스키 관광객들이 방북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드레아 리 우리투어스 대표] “Specific dates are not said but we have heard that it will be completed by the end of the year.”

북한 당국으로부터 다음 달 말 스키장 건설이 끝난다고 통보 받았으며, 서로 협의를 거쳐 일정을 잡았다는 설명입니다.

관광객들은 평양과 판문점을 둘러보고 1월 28일부터 30일까지 2박3일 동안 마식령 스키장에서 스키를 즐긴 뒤 2월1일 귀국하게 됩니다.

이어 2월28일부터 3월8일까지 같은 동선의 두 번째 스키 관광 일정이 잡혀 있습니다.

안드레아 리 대표는 현지에 호텔과 의료시설은 물론 스키를 타다 부상 당한 관광객을 평양으로 이송할 수 있는 헬기 이착륙장까지 구비돼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북한 당국이 아직 정확한 리프트 이용료와 숙박요금을 정하진  않았지만, 일주일 동안 평양과 개성을 거쳐 스키장에 머무는 비용은 대략 2천9백 달러에서 3천3백 달러 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드레아 리 대표는 북한에서 스키를 즐길 수 있다는 독특한 기회에 관심을 갖고 문의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드레아 리 우리투어스 대표] “It’s very unique, you know. When else will you have a chance to ski in North Korea…”

북한은 또 스키 관광과 별개로 연말연시를 겨냥한 이례적인 관광 상품을 선보이면서 관광객 유치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그 중엔 외국인들이 올해 마지막 날인 12월31일 밤을 평양에서 보내며 서양식 축제와 전통 행사를 동시에 즐길 수 있게 하겠다는 계획도 들어있습니다.

‘우리투어스’ 안드레아 리 대표는 북한 당국과 겨울 관광상품 개발을 논의하던 중 북측으로부터 외국인 관광객들을 제야의 종 타종 행사에 참여하게 하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드레아 리 우리투어스 대표] “So we asked them, you know, what do they typically do during New Year’s…”

12월 31일 평양의 대동문 부근에 걸려 있는 평양종 타종식에 처음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을 참관케 하자는 계획입니다.

다음 달 29일부터 내년1월3일까지 계획된 이 관광엔 외국인들이 섣달그믐날 밤 내내 평양의 주점에서 맥주, 소주 파티를 열고 음악을 즐기는 이색적인 일정까지 잡혀 있습니다.

북한이 매년 겨울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제한했던 전례를 고려하면 파격적이기까지 합니다.

안드레아 리 대표는 북한이 12월15일부터 1월15일 사이에 관광객을 받는 건 올해가 처음이라며, 북한 당국의 관광객 유치 의지가 점점 강해지고 있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드레아 리 우리투어스 대표] “There is a lot of interests in getting more tourists…

또 북한이 어떤 곳인지 직접 경험해 보고 싶어하는 외국인들 역시 많아지는 추세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북한은 ‘우리투어스’ 등 해외 북한전문 여행사들과 협조해 올해 겨울부터 내년 여름에 걸쳐 평양 시내 달리기, 1백 킬로미터 자전거 여행, 백두산과 칠보산 등반 여정 등을 외국인들에게 허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