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지난 주말부터 수도권 지역을 운항하던 항공기들에서 위성위치정보시스템 즉 GPS 전파교란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일각에선 북한의 소행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주말부터 한국 수도권 지역에서 운항 중이던 항공기들에서 GPS 전파교란이 잇따라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국의 국토해양부는 2일 “지난 달 28일 오전 6시14분부터 수도권 지역을 운항하는 항공기에 GPS 위성신호 교란이 발생한 이후 2일 오전 10시40분 현재 모두 252대의 항공기에서 교란신호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특히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을 이착륙하는 국내, 그리고 국제 항공기와 오산과 태안 상공 등 주로 중부지방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GPS 위성신호 교란이 발생한 항공기는 대한항공 등 국적항공사 241대와 외국 항공사 9곳의 11대 등입니다.

국토해양부는 그러나 “GPS 신호교란이 생기면 탑재된 다른 항법시설을 이용해 비행하기 때문에 현재까지 항공기는 별 영향을 받지 않고 정상운항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 일각에선 이번 전파교란에 대해 북한의 소행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의 개성지역에서 전자기파를 쏴 GPS 교란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습니다.

민간기구인 자주국방네트워크 신인균 대표는 전파교란은 강력한 전파송출 장비 등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개인이 벌일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전파를 무력화시키는 것은 강력한 출력을 보유한 전파 송신장치가 있어야 되잖아요, 그것은 개인이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죠.”

특히 북한은 지난 달 23일 인민군 최고사령부 특별작전행동소조 명의로 ‘대남 특별행동’을 경고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방송통신위원회가 전파 발신지 추적에 들어가는 등 한국 정부와 군 당국은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군 소식통은 전투기와 해군 함정 등 군 시설의 피해 상황은 보고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