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북한과의 영양지원 회담에서 긍정적인 논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밝혔습니다.

킹 특사는 북한과의 영양지원 회담을 하루 앞둔 6일 베이징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된 행정적 사안들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하기 위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킹 특사는 7일 북한 대표단과 만난 뒤 필요하다면 회담기간을 하루 더 연장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이번 회담에 킹 특사와 존 브라우스 국제개발처 처장보가 참석하며, 북한은 외무성 미국국의 안명훈 부국장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이번 회담에서는 미국의 대북 지원물품이 도착할 항구와 시기, 관리 주체, 분배감시 방법 등이 논의됩니다. 이에 앞서 지난달 말 북한은 미국으로부터24만t의 영양지원을 받는 대신 우라늄 농축 활동과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등을 잠정중단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최원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