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북 핵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밝힐 경우, 6자회담 복귀가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 지켜본 뒤 천안함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응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5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중국 측으로부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미국과 한국 정부 모두 공식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김 위원장이 중국 방문에서 '북 핵 6자회담 복귀' 의사를 표명할 경우 미-한 정부의 대응과 관련해 “북한의 6자회담 복귀가 구체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6자회담보다 천안함 사건 처리가 우선 이뤄져야 한다는 게 미-한 정부의 입장인 만큼, 천안함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국들과 협의해 대응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다만 북한의 비핵화 문제도 중요한 과제인 만큼 다뤄나가야 한다고 본다”고 말해, 김 위원장의 방중 결과와 천안함 조사 결과를 모두 지켜보겠다는 입장임을 내비쳤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한-중 정상회담 사흘 만에 중국 정부가 사전통지 없이 김 위원장의 방중을 허용한 데 대해 중국 정부의 책임 있는 역할을 강조하며 불편한 심기를 우회적으로 전달했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신각수 외교통상부 1차관이 3일 오후 장신썬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김 위원장의 방중과 천안함 사건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차분하게 설명했다”며 “장 대사도 한국 정부의 뜻을 본국에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도 4일 장 대사를 만나 중국 정부의 책임있는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요구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수 개월 간 6자회담 복귀를 미뤄온 북한이 하루아침에 전향적인 입장을 취할지 의문스럽다”며 “중국 정부로부터 방중 결과를 들은 뒤 여러 외교채널을 통해 결과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