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대북 제재를 강화할 방침임을 시사했습니다.

아즈미 준 재무상은 6일 각료회의가 끝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조치가 필요하다면 일본도 나서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와 연대해 대북 제재를 강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아즈미 재무상은 구체적인 대응조치의 예로 대북 송금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은 지난 2006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이후 북한에 대해 24개 품목의 수출을 금지한 데 이어, 2009년 6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응해 대북 수출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이어 천안함 폭침 직후인 지난 2010년 5월에는 대북 송금시 의무보고 기준액을 크게 낮춘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