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재무성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대한 제재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 북한으로 보내는 송금 액수가 3백만엔 (미화 3만3천 달러) 을 넘을 경우 반드시 신고해야 합니다. 현재는 1천만엔 (미화 11만 달러) 이 넘을 경우에만 재무성에 신고하도록 돼 있습니다.

또 북한 여행시 신고해야 할 금액 한도도 하향 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는 30만엔 (미화 3천3백 달러) 이상에 한정했던 신고 의무를 10만엔 (미화 1천1백 달러)으로 낮췄습니다.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는 다음 달 6일부터 시행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