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원자력기구 IAEA는 북한의 영변 핵 시설에 사찰단을 복귀시킬 준비가 돼 있다고 아마노 유키야 사무총장이 밝혔습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29일 발표한 성명에서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미-북 간 고위급 회담과 관련한 미 국무부의 발표는 중대한 진일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마노 총장은 이어 국제원자력기구는 북한의 핵 계획 검증과 관련해 담당해야 할 필수적인 역할이 있다며, 요청이 있을 경우 이사회의 합의에 따라 감시 활동을 수행하기 위해 영변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정주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