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가 임박한 가운데 아시아 항공사들이 긴급 항로 변경에 나섰습니다. 북한 로켓 추진체가 낙하할 것으로 관측된 필리핀 해역 상공을 피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예고한 오는 12일에서 16일 사이 필리핀 영공을 운항하는 항공사들이 소속 항공기 20여편의 항로를 변경합니다.

필리핀 민항청에 따르면 항로 변경을 결정한 항공사는 필리핀항공과 대한항공(KAL), 전일본항공(ANA), 세부항공, 일본항공(JAL), 가루다 인도네시아, 델타항공 등입니다.

북한의 로켓은 1단계 추진체가 한국 남서쪽 서해, 2단계 추진체는 필리핀 북부 루손섬 동쪽 약 140km 지점에 각각 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플로라멜 조이 송송 필리핀 민항청 대변인은 10일 기자회견에서 “일시적으로 3개 북동 항로를 폐쇄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항공기들이 우회해야 하는 탓에 비행시간이 20분 가량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유미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