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Foreign Minister Wang Yi talks during a meeting with Turkey's Foreign Minister Mevlut Cavusoglu, in Ankara, Turkey,…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미국에 대해 북한에 가한 군사적 위협을 반성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4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전날 칭화대에서 열린 제9차 세계평화포럼에 참석해 "미국은 수십 년 동안 북한에 가한 위협과 압박을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부장은 "한반도 핵 문제는 최근 30년 동안 질질 끌면서 우여곡절을 반복했다"며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이 기본 원칙이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병행하는 게 올바른 길"이라고 주장했다.

또 "한반도의 일은 중국 문 앞의 일"이라며 "중국은 한반도의 안정을 위해 일관되게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왕 부장은 덧붙였습니다.

한편, 류샤오밍 중국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지난달 30일 장하성 중국 주재 한국 대사를 만났습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류샤오밍 대표는 장하성 대사와 베이징에서 회동해 한반도 정세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회동과 관련해 더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지난달 류샤오밍 대표는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통화에서 "중국은 한반도 남북 양측의 관계 개선과 화해 협력 추진을 확고히 지지한다"면서 기존 입장인 '쌍궤병진' 원칙을 재천명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