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국영기업인 석유천연가스공사가 한국의 러시아 천연가스 도입과 관련해 중국을 경유하는 방안을 한국 측에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북한 경유 방안에 새로운 대안이 될 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석유천연가스공사 사장이 러시아산 천연가스 도입과 관련해 중국을 경유하는 방안을 한국 측에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석유공사 관계자는 23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지난 달 16일 한국석유공사 강영원 사장이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 장제민 사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장제민 사장은 북한 변수 등을 고려하면 러시아산 가스를 중국에서 경유하는 게 훨씬 안정적이라며 산둥성 웨이하이를 경유해 한국 서해를 지나는 해저 노선 방안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석유공사 관계자는 그러나 중국 장제민 사장이 공식적으로 제안했다기 보단 개인적인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일단 해당 부처인 지식경제부에 이 내용을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전문가들은 이번 제의가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과 일치할 경우 중국이 남북한을 잇는 가스관 연결 사업을 통해 한반도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한 의도로 보고 있습니다.

남-북-러 가스관 연결 사업은 러시아의 천연가스를 파이프 라인을 통해 북한을 거쳐 한국에 들여오는 사업으로, 남북관계 악화 등으로 논의가 진전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극동에서 북한을 거쳐 한국으로 가는 가스관의 전체 길이는 약 1천1백 km이며, 이 중 7백km 정도가 북한을 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문가들은 남-북-러 가스관 연결 사업이 실현될 경우 북한이 연간 1억 달러에서 1억5천만 달러 상당의 통과 수수료를 챙길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