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경비정 한 척이 동해 NLL 북한방계선 쪽으로 내려와 한때 긴장 분위기가 조성됐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국 군 당국에 따르면 어제 (19일) 오전 5시 10분쯤 북한 소형 경비정 한 척이 평소 활동 반경보다 넓은NLL 인접 해역까지 남하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어선들의 출어가 제한되고 조업 중인 어선들도 철수하는 등 해상경계 강화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이 같은 긴장 상황은 북한 경비정이 북쪽으로 되돌아가면서 한국 군 당국이 오전 6시 40분쯤 해상 경계강화 조치를 해제하면서 풀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