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의 대북 심리전이 잠정보류된 가운데 한국 내 탈북자들이 천안함 사건을 알리는 대북 전단을 북한으로 날려보냈습니다. 이들은 1백20여개 개성공단 입주 업체들의 생존권보다 북한 주민 2천만 명의 자유가 더 소중하다며 앞으로도 대북 전단을 계속 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한국 내 대북 인권단체 회원 3백 명은 10일 경기도 임진각에서 천안함 사건을 알리는 DVD 3백장과 대북 전단 15만 장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보냈습니다. 대형 풍선에는 휴대용 라디오 2백 개와 1달러짜리 지폐 2천 장도 함께 담겼습니다.

‘천안호 침몰 사건 보도’라는 제목의 DVD에는 사건 발생과 합동조사단 조사 결과 발표 내용, 각국 정부와 세계 언론 반응 등이 담겼습니다.

DVD제작을 맡은 탈북자 출신 김승철 북한개혁방송 대표는 “북한 주민들이 스스로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객관적인 사실만 정리해 담았다”고 말했습니다.

“천안함 사고가 난 3월 26일부터 5월 30일까지 천안함 관련 영상보도를 편집해서 날짜별로 3시간 23분 분량의 동영상을 담았습니다. 천안함 공격은 왜 일어났으며 현재 한반도 상황은 어떻게 돌아가는지, 원인은 누구에게 있는지 북한 지도부가 정치를 못하고 있다는 것을 북한 주민 스스로 깨닫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북한의 무력에 의해 남한 군인들이 희생된 천안함 사건을 북한 주민들에게 제대로 알리기 위해 대북 전단을 보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표는 대북 전단 살포에 따른 개성공단 통행 차단 우려에 대해 “1백20여개 입주업체들의 생존권도 중요하지만 북한 주민 2천만 명의 자유가 더 소중하다”며 “앞으로도 북한 주민들에게 진실을 알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개인의 사업이나 경제적 이득보다는 2천만 명의 북한 동포들이 더 중요합니다. 평화의 메시지조차 북한이 전쟁 일으킨다는데 움츠려 들어서 대북 전단 보내는 것을 주저해선 안됩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 당국자는 “천안함 대응 조치로 한국 정부가 대북 심리전 재개 방침을 천명한 상황에서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막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천안함 사태에 따른 대북 조치로 라디오를 이용한 대북 심리전 방송은 개시했지만 대북 전단 살포와 확성기 방송은 보류해왔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9일 현재까지 비무장지대 (DMZ) 인근 지역 11곳에 대북 확성기 설치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은 그러나 확성기를 이용한 대북 심리전 방송을 재개하는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달 24일 “대북 심리전 방송을 재개하면 확성기 등을 조준사격해 격파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습니다.

한국 국방부 관계자는 “확성기를 추가로 설치하거나 확성기 방송을 언제 시작할지는 남북관계 등 전반적인 상황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뒤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심리전을 재개하겠다는 발표에 북한이 즉각 대응하는 것 자체가 심리전이 성공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전단 살포 시기는 상황을 봐가며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개성공단을 둘러싼 남북 당국간 기싸움이 소강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개성공단은 일단 안정을 찾은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의 체류 인원 제한 조치로 생산활동에 차질이 큰 데다 남북간 긴장에 따른 주문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배해동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지난 3일 기자회견에서 “입주업체 대다수가 한 달을 벌어 다음 한 달을 사는 영세한 업체들로, 천안함 사태 이후 주문이 들어오지 않아 6개월 후면 도산할 업체들이 생겨나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임가공 업체들이 절박한 건 가을 상품을 지금 들어가야 하는데 바이어들이 불안해 발주를 안하고 있어요. 발주가 없다면 앞으로 6개월 후에 도산할 수도 있고 앞이 깜깜합니다.”

또 북한이 최근 개성공단 내 남측 기업들의 공장설비 시설 반출을 불허한다고 통보한 이후 원부자재와 설비 이동 절차가 한층 까다로워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 입주업체 관계자는 “지난 주부터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기계를 수리해 언제까지 다시 들여온다는 내용의 각서를 써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