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중국, 일본 외무장관은 다음달 7일과 8일 이틀동안 중국 저장성 닝보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29일 베이징에서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와 만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습니다.

스기야마 국장은 또 우다웨이 특별대표와 장거리 탄도 미사일 실험으로 의심되는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에 대해 우려를 공감한 만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오는 5월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자리이기도 한 이번 회담에서 각국 외무장관들은 3국 간 자유무역협정을 통한 무역과 경제 협력 확대 방안도 논의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