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쟁 당시 징집된 소년병 규모가 정부 차원에서 처음 공식 확인됐습니다. 이들에 대한 체계적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여름철 전력수급 위기에 대비한 훈련이 한국에서 처음 실시됐습니다. 오늘(21일) 한국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났는 지, 주요 소식을 서울의 김환용 기자에게서 들어보겠습니다.

앵커: 한국전쟁에 참전한 소년병 규모가 확인됐다는데, 어느 정도 규모로 나타났죠?  

기자: 네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한국 전쟁 당시 한국군 소년병 규모가 공식 확인됐습니다.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현재까지 파악된 소년병 규모는 여군 467명을 포함해 2만9천6백여 명이고 이 가운데 2천5백여 명이 전사했습니다.

소년병은 한국전쟁 발발로 만 17살 이하의 나이에 정규군에 징집된 사람들로 현재 생존자는 7천5백 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이들에 대한 체계적 관리를 하지 못했었는데요, 올해 초 국방부 산하 군사편찬연구소가 ‘6.25전쟁 소년병 연구’라는 책을 펴내면서 소년병의 범위와 참전규모 입대과정 전투참전 그리고 전쟁 이후의 삶 등을 처음 체계적으로 분석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2001년 제정된 ‘참전유공자 예우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만 75세가 될 때부터 매달 12만 원의 수당을 받을 수 있지만 꽤 많은 수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25참전 소년지원병 중앙회는 “생존한 소년병의 30% 이상이 신청방법 등을 몰라 보상금을 받지 못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소년병은 전쟁의 잔혹함을 상징하는 존재인데요 그들에 대한 대우가 제대로 이뤄졌으면 합니다…
다음 소식입니다. 최근 때이른 무더위로 한국에서도 전력 수급에 비상이 걸렸는데요, 오늘 전국적인 전기절약 훈련이 있었다구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 오후 2시부터 20분간 전국에서 정전 대비 훈련이 펼쳐졌습니다. 한국에선 사상 처음으로 실시된 훈련입니다.

이번 훈련은 올 여름 전력 위기가 심각한 만큼 만일의 단전사태 때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실시된 모의훈련입니다.

훈련은 전력 예비력이 200만 킬로와트 미만으로 떨어진 상황과 100만 킬로와트 미만인 상황을 가정해 이뤄졌는데요,

각 가정과 사무실 기업체 등에선 자율 절전 훈련에 들어갔구요, 승강기와 지하철 병원 등 취약 시설에서는 단전 대비 비상 대응훈련이 이뤄졌습니다.

또 사전에 시범 훈련 대상으로 지정된 7개 대도시의 28개 건물에 대해선 전력을 차단하는 단전 훈련이 실시됐습니다.

훈련이 진행된 20분 동안 실제 소비전력은 6천200만 킬로 와트로 평소보다 500만 킬로와트 정도 크게 줄어드는 효과를 거뒀습니다.

앵커: 독도 영유권 문제로 한-일간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한국 내 위안부 추모 박물관 앞에서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말뚝이 발견됐다구요?

기자: 네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를 추모하기 위한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이 지난달 서울에서 문을 열었었는데요,

이 박물관 앞에서 지난 18일 독도의 일본식 이름인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는 글귀가 한국어와 일어로 적힌 길이 90센티미터 정도의 말뚝이 발견됐습니다.

말뚝은 지난 3월 주일 한국대사관 앞에서 발견된 것과 비슷해 일본 극우단체 소행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박물관 측은 당시 일본인으로 보이는 남성 두 명이 긴 모양의 함 두 개를 들고 찾아왔었다며 마침 박물관이 휴관일이어서 직원이 명함을 놓고 가라고 해 돌아간 일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인근 폐쇄회로 TV에도 이들이 함 두 개를 메고 박물관 쪽 골목으로 사라지는 장면이 찍혔습니다.

목격자는 없지만 박물관측은 이들이 말뚝을 박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입니다.

말뚝은 지난 3월 도쿄 주일 한국대사관 앞 화단에서 발견된 것과 크기와 모양이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말뚝은 일본의 반한 극우단체 ‘재일외국인의 특권을 허락하지 않는 시민들의 모임’이 세운 것으로 드러났었습니다.

앵커: 정치권 소식, 알아볼까요.. 지난 4월 한국의 국회의원 총선 당시 민간업체에 유출된 새누리당 당원 명부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다구요?

기자: 네 새누리당 당원 명부 유출 사건이 경선 부정 의혹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정치권에 따르면 새누리당 당직자로부터 220만 명의 당원 명부를 넘겨받은 문자발송업체가 지난 4월 총선에서 상당수 예비 후보의 문자발송과 전화 홍보업무를 대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도움을 받은 예비 후보 중 10명은 당내 경선을 통해 공천을 받았고 너댓 명은 국회의원에 당선됐습니다.

당원 명부는 각 당이 대외비로 분류해 관리할 만큼 중요한 자료인데요, 때문에 이 자료가 선거에서 특정 후보에만 사용됐다는 점에서 부정 시비가 일고 있는 겁니다.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검찰이 당원 명부 유출에 그치지 말고 총선 공천 과정과 경선 과정 모두를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재임하던 시기에 터진 일이기 때문에 박 전 위원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진상조사대책팀장인 박민식 의원은 “문자발송업체 사장과 면담과정에서 일부 후보들의 홍보 업무를 도왔다는 말을 들었지만 이는 유출된 당원명부와는 관련이 없다”며 사태 진화에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