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인 국제사면위원회,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이 북한인권 상황 등을 담은 연례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구금과 고문, 사형 등 북한 당국에 의한 인권 침해는 여전했고,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는 최대 20만 명이 감금돼 있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 최대 20만 명의 정치범이 수용소에 갇혀 있는 등 정권에 의한 인권침해가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24일 발표한 2012 연례보고서에서 현재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6곳에 최대 20만 명이 갇혀 있으며, 대부분은 재판도 없이 강제자백을 근거로 구금돼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앰네스티는 이들이 감금된 수용소에서 자의적 구금과 강제노동, 고문 등이 자행되고 있으며 공개처형은 물론 집단처벌도 흔히 일어나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또 지난 해 1월 김정은 체제로의 권력이양 과정을 거치면서 관료 200여명이 구금돼 일부는 처형 당했고 일부는 수용소로 보내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미확인 보고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보고서는 또 미확인 보고를 인용해 지난 해 7월 남북대화에 참여했거나 주도한 관료 30 명이 총살형에 처해지거나 교통사고로 위장해 살해됐으며, 2007년에서 2010년 사이 경제 관련 범죄로 37 명이 처형됐다고 전했습니다.

북한 내 인권 상황은 식량 부족 때문에 더 심각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해 1인당 하루 식량배급이 200 그램 이하로 줄어들면서 5월부터 9월 사이 북한 주민 대부분이 식량 부족을 겪었습니다. 식량 200 그램은 1인당 최소 필요 에너지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합니다.

이에 따라 15살에서 49살 사이의 북한 여성 4분의 1이 영양실조에 걸렸고 영아 3분의 1이 발육장애를 겪는 등 약 600만 명이 긴급 식량 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한상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