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나카이 히로시 전 납치 문제 담당상이 북송 일본인 처 귀국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이번 주말 북한 측과 만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북한이 관계 변화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나온 움직임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의 나카이 히로시 전 납치 문제 담당상이 오는 17일과 18일 몽골에서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 담당 대사와 만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나카이 전 담당상이 북한 측과 '북송 일본인 처'의 귀국 문제를 협의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1959년부터 1984년까지 재일한인 9만 여 명이 북한으로 건너갔고, 이 가운데 일본인 부인도 2천 명 가까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송 일본인 처는 지난 1997년과 1998년, 2000년 3차례 일본을 방문했지만 이후 일본인 납치 문제가 불거지면서 이들의 고향 방문 사업도 중단됐습니다.

나카이 전 담당상은 지난 1970년 일본 민항기 요도호를 납치한 범인들을 일본으로 송환하는 문제도 북한 측과 협의할 생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이번 회동이 성사되더라도 일본인 납치 문제는 중점적으로 다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나카이 전 담당상은 지난 해 7월과 올 1월 중국에서 송일호 대사와 비밀리에 만나 일본인 납치 문제를  협의한 바 있습니다.

당시 북한 측은 일본인 납치 문제 외에 요도호 납치범 송환과 북송 일본인 처의 일시 귀국 재개에 대해 협의할 뜻을 밝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연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