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헌영과 김일성은 평양에서 5차 회동을 갖고 좌우합작 문제와 좌익계 정당 합당 문제 그리고 미군정에 대한 비합법 투쟁 문제를 논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