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도착한 탈북 난민 (자료사진)
서울에 도착한 탈북 난민 (자료사진)

탈북 여성 1명이 지난 주 난민 지위를 받아 미국에 입국했습니다. 탈북 난민이 미국에 입국한 것은 넉 달 만에 처음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탈북 여성 1명이 지난 주 난민 지위를 받아 미 남부에 입국했습니다.

이 여성을 돕고 있는 한 관계자는 15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20대인 이 여성이 지난 주 초 태국을 떠나 미국에 도착해 정착 수속을 밟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탈북 여성이 태국의 이민국수용소에서 미국행을 신청한 후 1년을 기다린 끝에 미국에 입국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비슷한 나이의 다른 탈북 여성 여러 명이 신체검사를 마치고 미국행을 위해 대기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여성의 입국으로 북한인권법에 근거해 미국에 입국한 탈북 난민은 총 129명으로 늘었습니다. 또 지난 해 10월부터 시작된  2012 회계연도에 입국한 탈북 난민은 5명이 됐습니다.

미 국무부는 앞서 발표한 2012 회계연도 난민입국 통계에서 지난 4월 말 현재 탈북 난민 4명이 입국했다고 발표했었습니다.

제3국에서 탈북자를 돕고 있는 한 단체 관계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태국에서 미국행을 신청하고 대기 중인 탈북자들 가운데 한국행으로 바꾸는 사례가 몇 년째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해 말 현재 미국행 탈북 난민 대기자가 20명에 달했지만 신병 처리와 기다림에 지쳐 일부가 한국으로 행선지를 바꿨다는 겁니다.

탈북지원 단체들은 태국에서 한국으로 가는 대기기간은 과거에 비해 크게 단축돼 최근에는 한 달도 채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국행은 모든 난민들에게 일률적으로 적용되는 미 국토안보부의 신원확인 절차 때문에 평균 1년 이상 걸리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에 입국한 탈북 난민들은 대략 15개 도시에 흩어져 살고 있으며, 서비스업과 건설, 세탁업 등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