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지난 2012년 2월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베이징에서 글린 데이비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의 회담을 마친 후 호텔에 복귀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ㅁ

미-북 대화가 다시 성사되려면 미국은 북한이 제시한 요구 사항들을 전적으로 수긍하는 조건에서만 가능하다고 북한이 11일 밝혔습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이같이 밝히고 "평화적 인민이 겪는 고생을 조금이라도 덜어보려고 일부 유엔 제재와 나라의 중핵적인 핵시설을 통채로 바꾸자고 제안했던 월남에서와 같은 협상은 다시는 없을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가 나쁘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면서 "하지만, 그런 친분 관계를 바탕으로 혹여 우리가 다시 미국과의 대화에 복귀할 수 있지 않겠나 하는 기대감을 가진다거나 또 그런 쪽으로 분위기를 만들어 가보려고 머리를 굴려보는 것은 멍청한 생각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과의 대화탁에서 1년 반이 넘게 속히우고 시간을 잃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고문은 "남조선 당국이 숨가쁘게 흥분에 겨워 온몸을 떨며 대긴급통지문으로 알려온 미국 대통령의 생일축하 인사라는 것을 우리는 미국 대통령의 친서로 직접 전달받은 상태"'라며 "남조선 당국은 조미 수뇌들 사이에 특별한 연락통로가 있다는 것을 아직 모르는 것 같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우리가 무슨 생일축하 인사나 전달받았다고 하여 누구처럼 감지덕지해 하며 대화에 복귀할 것이라는 허망한 꿈을 꾸지 말고 자중하고 있는 것이 좋을 것이다"라며 한국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