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해군이 25일부터 이틀간 '동해 영토 훈련'으로 명명한 독도 방어 훈련에 돌입했다.
한국 해군이 25일부터 이틀간 '동해 영토 훈련'으로 명명한 독도 방어 훈련에 돌입했다.

한국군이 25일 오전부터 독도방어훈련에 돌입했습니다.

한국 해군은 26일까지 이틀간 동해 영토수호 훈련을 실시한다며 훈련에는 해군·해경 함정과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 등이 참가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사상 처음으로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을 포함해 해군 제7기동전단 전력과 육군 특전사가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도방어훈련은 당초 지난 6월에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한일 관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한국군이 두 달 넘게 미뤄왔습니다.

또 훈련의 명칭은 작년까지 사용해온 독도방어훈련 대신 동해 영토수호 훈련으로 명명됐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독도방어훈련 소식에 반발하며 훈련 중지를 요구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25일 도쿄 주재 한국대사관을 통해 독도의 일본식 명칭인 다케시마는 일본의 명백한 고유 영토라는 입장을 한국 정부에 전달했습니다.

일본 측은 또한 한국 해군의 훈련은 극히 유감이며 훈련 중지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항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민정 한국 청와대 대변인은 독도는 한국 고유의 영토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훈련은 한국의 주권과 영토를 수호하기 위한 훈련이며, 올해만 특별히 하는 게 아니라 매년 정례적으로 이뤄졌던 훈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