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이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동원된 화력타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북한군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등을 활용한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한국 국방부는 5일 '북한의 단거리발사체 발사 관련 입장'을 통해, "한미 정보당국은 어제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발사체와 관련해 세부 탄종과 제원을 공동으로 정밀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분석한 결과,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240㎜, 300㎜ 방사포를 다수 발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이 단거리 발사체들의 사거리를 70∼240여㎞로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발사지역으로부터 일정 거리 떨어진 지점에 관람대가 설치된 것으로 식별했으며, 이곳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군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을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