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통일전선부장(가운데)이 29일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서 포착됐다.
김영철 통일전선부장(가운데)이 29일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서 포착됐다.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미국으로 향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AP' 통신과 한국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김 부장은 중국 베이징 시간으로 29일 오전 10시께 고려항공 JS151편을 타고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당초 이날 오후 125분 미국 워싱턴으로 떠나는 에어 차이나(중국 국제항공) CA817 편의 탑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김 부장은 베이징 도착 직후 다음날인 30일 뉴욕행 CA981편으로 예약을 변경했습니다.

이에 따라 김 부장은 30일 오후 1시 미국 뉴욕으로 출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날 공항에는 김 부장 외에 최강일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도 포착됐으며, 이들은 영접을 나온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와 함께 베이징 시내로 이동했습니다.

언론들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김 부장 일행이 29일 중국 측과 면담을 한 뒤, 30일 미국으로 출발해 이후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등과 고위급 회담을 개최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미국과 북한은 판문점에서 미-북 정상회담의 의제 등을 조율하고 있고, 싱가포르에선 의전과 경호 문제를 놓고 실무 회담을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김영철 부장은 폼페오 장관과 6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 현안을 최종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