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잉원 대만 총통(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통상과 북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의 친구, 중국의 시 주석과 오늘 아침 8시 30분에 대화할 것"이라며 전화통화 일정을 미리 공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좋은 일들이 일어날 무역 문제와 관계와 신뢰가 구축되고 있는 북한 문제가 주요 주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이번 통화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롄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연 직후 진행되는 것입니다. 

시진핑 주석은 7일과 8일 중국 다롄을 방문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40여일 만에 다시 북-중 정상회담을 열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4일 미-북 정상회담 일정과 장소가 결정됐다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