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21일 오후 강릉아트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21일 오후 강릉아트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한국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파견될 북한 예술단의 사전점검단이 21일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점검단은 이날 오전 9시 2분께 경의선 육로를 통해 경기도 파주의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했습니다.

출입경에 필요한 수속을 마친 북한 점검단은 차량에 탑승해 서울역으로 이동한 뒤, 오전 10시 50분 KTX열차를 타고 강릉으로 향했습니다.

이어 강릉에서는 공연 후보지의 객석 규모와 시설 등을 점검했습니다.

북한 점검단은 강릉에서 하룻밤을 묵고, 22일 서울로 돌아가 공연장을 둘러본 뒤 1박2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경의선 육로로 귀환할 계획입니다.

앞서 남북한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140여 명으로 구성된 삼지연관현악단이 서울과 강릉에서 1차례씩 공연을 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당초 사전점검단은 20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이유를 밝히지 않은 북한의 사정에 따라 하루 순연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