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 던포드 미군 합참의장이 26일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군사동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조셉 던포드 미군 합참의장이 26일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군사동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북한 정권의 점증하는 위협적 발언에도 불구하고 북한 군대의 특이한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았다고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이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미-한-일 3국의 군사적 공조는 상당히 강화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던포드 합참의장이 26일 상원 군사위원회에서 열린 재인준 청문회에서 북한의 군사적 동향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던포드 의장은 북한의 위협 발언이 증가하면서 정치적 영역은 명백히 긴장이 높아졌지만 “북한군의 (군사적) 태세는 변화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던포드 의장]“While the political space is clearly very charged right now, we haven’t seen a change in the posture of North Korean forces and we watch that very closely,”

긴장된 정치적 환경을 반영하는 북한의 실질적인 군사적 움직임은 아직 볼 수 없다는 겁니다.

던포드 합참 의장은 미군이 북한의 움직임을 “매우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이런 평가에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앞서 한국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일부 의원들은 26일 국정원과 간담회 뒤 북한이 일부 군사적 움직임을 보였다고 언론에 말했었습니다. 이들은 북한이 지난 주말 미 B-1B장거리 전략폭격기들이 북한 동해의 국제공역을 비행한 후 뒤늦게 황해도의 비행기를 동해안 쪽으로 이동시켰고 초계비행도 실시했다고 들었다고 말했었습니다.

던포드 의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미 안보에 당면한 가장 긴급한 위협은 분명히 북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권은 “곧” 핵무기 운반 능력이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는 “아주 짧은 시간”의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던포드 의장은 그러나 미군은 도발이나 충돌 상황에 대응한 준비태세가 분명히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던포드 의장] "We clearly have postured our forces to respond in the event of a provocation or a conflict..."

미군은 미 동맹들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적합한 조치를 할 것이란 겁니다.

던포드 의장은 이어 북한이 실제로 자신들이 예고했던 것처럼 태평양에서 수소탄 폭탄시험을 한다면 이는 엄청난 도발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행동이 미국 뿐아니라 국제사회에 얼마나 심각한 일인지를 북한인들은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던포드 의장은 이날 군사위원회에 제출한 서면 보고에서 미-한-일 3국의 정보공유 등을 언급하며 세 나라의 군사협력이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한국과 일본의 방어력 증강과 미군과의 상호운용 능력 강화를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