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무용가 금배섭 씨가 탈북민들의 삶을 다룬 솔로 무용공연 '섬'을 준비하고 있다.
현대 무용가 금배섭 씨가 탈북민들의 삶을 다룬 솔로 무용공연 '섬'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에 입국한 탈북자들은 한국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면서도 북한에 두고 온 가족들이 그리워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합니다. 이런 탈북자들의 삶을 다룬 무용공연이 펼쳐졌습니다. 한반도 통일과 북한, 탈북자와 관련한 한국 내 움직임을 살펴보는 ‘헬로 서울,’ 서울에서 김미영 기자입니다.

라디오
[헬로서울 오디오] 탈북민 삶 다룬 무용공연 '섬'


이 곳은 탈북민들의 삶을 다룬 춤 공연이 펼쳐지고 있는 서울 국립극장 별오름 극장입니다.

자유가 없이 고립된 섬과도 같은 북한을 떠나 중국과 제3국을 거쳐 목숨을 걸고 한국에 온 탈북민 이야기를 하고 있는 이 작품은 춤판 야무에서 두번째 이야기로 준비한 공연입니다.

[녹취 : 공연 현장음]

한국사회에서 홀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이 섬이라는 공연은 지난번에는 한국의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춤으로 표현했습니다. 그리고 그 두 번째 공연은 북한에서 홀홀단신 내려와 살고 있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표현하고 있는데요, 한 명의 무용수가 공연하는 형식입니다. 현대 무용가 금배섭 씨입니다.

[녹취: 무용가 금배섭] "솔로 시리즈 두 번째예요. 첫 번째는 노동자들이나 혼자 시위하는 일인 시위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그리고 두 번째는 북한이탈주민의 이야깁니다. 홀로 한국사회에서 견디는 사람들을 찾다 보니 북한에서 넘어와서 같이 온 사람도 있지만 물론 가족을 데려오리라 마음먹고 했는데도 많이 그렇지 않잖아요. 혼자 견디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아서 이렇게 잡게 됐습니다."

[녹취: 공연 현장음]

이번 섬이라는 공연에서 홀로 무대를 채우고 있는 금배섭 씨는 국내 공연계에 꽤 이름이 알려진 안무가이기도 합니다. 여러 작품에서 활동했던 그가 이렇게 탈북민의 이야기를 춤으로 표현하는 무대에 서게 된 건 우리 주변에 이웃으로 살고 있는 탈북자들을 생각해 보고, 남이 아닌 가족과 친구로 생각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고 합니다.

[녹취: 무용가 금배섭] "이 작품을 보여주면 한번은 우리가 이탈주민을 한번 더 생각하면 그게 좀 더 주변을 변화시키면 좋지 않을까, 그러면 이탈주민이 남이 아닌 가족 아닌 친구가 될 것 같아요 그래서 그런 주제로 이 사람들은 북한이탈주민은 북한이라는 고립된 섬을 벗어나서 그거를 좀 표현해 봤어요."

섬과도 같은 북한을 탈출할 당시 생사를 넘어 한국으로 왔고, 자유를 찾아 온 한국에서는 그리운 가족 때문에 마음이 아픕니다. 이런 탈북민들의 삶을 무용가 금배섭 씨가 몸으로 표현했다면, 음악감독 윤현종 씨는 공연에서 음악으로 이런 탈북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있습니다.

[녹취: 음악감독 윤현종] "이번 공연은 특히 한 시간이라는 시간을 저 혼자 많은 소리들을 만들어내야 하기 때문에 악기를 나열하는 게 무의미 할 정도로 여러 가지 장비와 악기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두 예술가가 하고 싶은 걸 다해보는 재미 있는 무대가 되지 않을까, 금 배섭 안무가님의 신체 언어를 보시면 굉장히 독특한 본인만의 신체 언어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소외되거나 그런 감정을 표현하는데 굉장히 특화 되어 있어요 그 신체언어를 보면 아 정말 슬프고 소외되어 있고 뭐 그런 몸짓을 많이 쓰시고 있고, 음악도 많이 따라갔습니다."

[녹취: 공연 현장음]

북한 주민의 실상에 대해 다큐멘터리와 영화, 그리고 책 등을 통해서 많이 알려져 있긴 하지만 이렇게 현대무용으로 만나는 건 다소 낯설기도 한데요, 고립된 섬 북한을 떠나 남한으로 온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이 작품 “섬”에서는 그들만의 몸짓과 또 음악으로 풀어내고 있었습니다. 관객은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들어봤습니다.

[녹취: 관객] "무용 공연이라고 해서 봤는데, 몸짓이 저희가 생각했던 그런 무용의 몸짓이 아니고 한 명의 모습을 그냥 바라보는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한 명이 느끼는 감정, 한 인간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낯설었고요, 그리고 그 낯섬 속에서 또 직접 연주하는 음악이 나오니까 거기서 오는 생동감이 있어서 그게 한데 어우러져서 나오는 느낌이 탈북자들이 저희 주변에 있다는 생각을 못했었는데, 이 “섬” 이라는 작품을 보면서 한번 더 관심을 가져야겠구나 한번 더 들여다 봐야겠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북한이라는 섬을 떠나 모든 것을 걸고 한국에 온 탈북민들, 이분들이 이 땅에서 무엇을 느끼고, 어떻게 살아가는지, 섬 이라는 공연을 통해서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현대무용가 금배섭 씹니다.

[녹취: 무용가 금배섭] "그거죠, 한번쯤 주위를 둘러 보는 거죠. 제가 처음에 작품 시작할 때 “들리세요?” 이 말을 하거든요. 그래서 그 말을 하는 건 이런 북한이탈주민의 이야기나 이런 것들이 주위에 들리냐 한번 귀 기울여보자 들어보자 이런 이야기죠 그래서 그런 거죠 그 정도면 되죠. "

[녹취 : 공연 현장음]

서울에서 VOA 뉴스 김미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