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취임 이후 처음으로 북한의 해외 파견 노동자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핵 개발에 도움을 주고 인권 유린으로 이어진다며, 인권을 대북 정책의 중심에 둘 것이라는 새 행정부의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국무부가 북한의 노동자 해외 파견 관행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알리시아 에드워즈 대변인] “The authority to target North Korea’s exportation of labor is an important tool to escalate pressure as circumstances require.” 

알리시아 에드워즈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노동자 파견을 겨냥하는 권한은 상황적으로 필요할 때 압박을 강화하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3월 발동된 미국 대통령 행정명령 13722호는 북한의 해외 노동자 송출을 겨냥해 미 재무부가 제재를 부과하고 압박을 높일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습니다.

에드워즈 대변인은 북한 노동자가 해외에서 버는 외화를 핵 개발 자금으로 본다는 미 정부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알리시아 에드워즈 대변인] “North Korea’s export of labor generates revenue for the North Korean government, and enables the development of its illicit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북한의 노동자 송출이 북한 정부에 수익을 제공하고 불법적인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게 해 준다는 지적입니다.

에드워즈 대변인은 또 이 문제를 심각한 인권 유린과도 결부시켰습니다.

[녹취: 알리시아 에드워즈 대변인] “We are deeply concerned by the DPRK’s systematic and widespread use of forced labor in prison camps, through mass mobilizations, and through government-contracted labor in foreign countries.”

미국은 북한이 수용소 수감자들, 대거 동원된 인력, 그리고 정부에 고용돼 해외로 파견된 노동자들을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강제노동에 투입하는 것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는 겁니다.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새 국무장관 아래서도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각종 수익을 차단하고, 인권 개선 노력을 계속해서 기울이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실제로 에드워즈 대변인은 북한 주민들이 가혹한 근로 조건 속에서 일하고 북한 정권의 광범위한 인권 유린 행위로 고통 받고 있다면서, 미국의 정책 결정은 이들 북한인들의 안녕에 대한 우려에 따라 이뤄진다고 강조했습니다.

에드워즈 대변인은 북한의 강제노동 실태를 계속 기록으로 남기고 개탄스러운 관행에 대한 정보를 전파하는 노력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