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70년 일본 민항기 '요도호'를 공중납치해 북한으로 망명했던 일본 공산주의 과격단체 적군파 조직원이 일본 정부의 공식 조사를 받을 의향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머무르고 있는 적군파 조직원 `와카바야시 모리아키'는 31일 일본 교도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체포 영장이 발부되지 않는 조건으로 북한이나 제3국에서 일본 조사 당국의 심문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요도호 사건’은 지난 1970년 3월, 적군파 조직원 9명이 승객과 승무원 1백29명이 탄 일본항공 요도호를 공중에서 납치한 사건입니다.
 
북한과 일본은 지난 28일 스웨덴에서 열린 국장급 협의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재조사하기로 합의했지만, 요도호 문제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