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EU “북한에 ‘비판적 관여’ 지속”

2020.1.29 오전 3:57
퍼가기

유럽연합은 올해도 북한과의 ‘비판적 관여 정책’ 기조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북한이 미북 실무회담에 복귀하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유럽연합 EU의 비르지니 바투-헨릭손 외교안보정책 대변인은 27일 올해 외교정책의 우선순위와 목표를 묻는 VOA 질문에 2020년에도 대북 제재를 통한 압박과 대화 통로를 열어두는 ‘비판적 관여 정책’ 기조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투-헨릭손 대변인은 그러면서 최근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한반도 정세를 불안정하게 하고 있다며, 북한은 외교적 노력을 저해하는 어떤 행동도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럽연합은 이어 올해도 북한의 핵무기와 대량살상무기, 모든 형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폐기 목표를 달성하는 데 계속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안보 확립을 위한 미북 실무회담 재개의 중요성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바투-헨릭손 대변인은 최근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 중단에 대해 유보적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전적으로 준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럽연합은 북한이 핵무기 없는 한반도 평화의 지속과 안보 확립을 위한 외교, 즉 미북 실무회담에 복귀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인권 문제도 지속적으로 관여해 나갈 뜻을 밝혔습니다. 

바투-헨릭손 대변인은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과 인권 침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는 북한 정권에 유럽연합은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유럽연합은 지난해 제네바 인권이사회에서 유엔 결의안 1건, 뉴욕 제3위원회에서 유엔 결의안 1건을 각각 상정해 북한의 참담한 인권 상황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개선을 촉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2020년에도 유엔 인권이사회를 통해 북한 인권 문제를 알리고 부각시키기 위해 적극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