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대북 제재 ‘완화 논의’ 진전 없어”

2020.2.5 3:58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이 대북 제재 완화 문제를 놓고 의견이 나뉘어 있다고, 의장국인 벨기에 대사가 밝혔습니다. 지난해 말 중국과 러시아가 제안한 대북 제재 완화 결의안과 관련해서는 별다른 진전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유엔 안보리의 2월 순회의장국인 벨기에의 마크 픽스틴 드 뷔스워브 유엔대사는 3일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제출한 대북 제재 완화 제안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대북 제재를 둘러싼 안보리 이사국들 간의 의견 대립 상황을 밝혔습니다.

일부 제재 완화 주장과 북한의 협상 복귀를 위한 엄격한 제재 이행 주장이 맞서고 있다는 것입니다.

마크 픽스틴 드 뷔스워브 / 유엔주재 벨기에 대사

“일부 이사국들은 제재 완전 해제는 아니더라도 일정 부분 완화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와 반대로 다른 이사국들은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하기 위해 제재를 엄격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뷔스워브 대사는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의 결의안 제출 이후 안보리 내 진전된 상황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재가 북한의 인도주의 상황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이미 제재 면제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마크 픽스틴 드 뷔스워브 / 유엔주재 벨기에 대사

“이미 대북 제재 면제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것이 충분하냐, 그렇지 않냐 하는 겁니다.”

뷔스워브 대사는 또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독일이 지난 90일 동안 이뤄진 제재위 활동을 이달 중에 보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엔 안보리와 관련 기구들의 활동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비영리 독립조직 ‘안보리 리포트’ SCR은 ‘2월 전망보고서: 북한’ 편에서 제재를 둘러싼 안보리의 ‘균형 찾기’가 이번 달 주요 관심사라고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또 ‘인권’ 분야가 이달에 주목해야 할 또 다른 사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2년 연속 안보리의 북한 인권 상황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안보리가 북한 인권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 소집을 계속 시도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