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유일한 ‘인터넷 금지’ 국가”

2020.2.5 8:57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은 여전히 개인의 인터넷 사용을 금지하는 유일한 나라이며, 디지털 환경도 가장 열악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인터넷 보급률과 접속률, 소셜미디어 이용률 역시 세계 최하위를 기록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영국의 미디어 분석 업체 ‘위아소셜’과 캐나다의 미디어 관리 플랫폼 ‘훗스위트’는 최근 공동 보고서를 통해 전 세계 인터넷과 모바일 이용 환경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인구 5만 명 이상 212개 국가를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북한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주민들의 인터넷 사용을 차단하는 나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넷 보급률 조사에서 북한만이 유일하게 당국의 차단 조치로 인터넷 보급이 전혀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또 인구 대비 인터넷 접속률도 주민 2천5백7십만 명, 즉 인구 대비 100%가 인터넷 접속을 할 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어 페이스북과 트위터 같은 SNS 사회관계 연결망 이용 비율도 접속 차단과 조사 표본 없음을 이유로 조사대상 212개국 가운데 꼴찌를 기록했습니다.

북한의 휴대전화, 즉 모바일 이용 환경도 좋지는 않지만, 그나마 사용자 수는 증가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는  2017년에 389만 명, 2018년에는 428만 명이었다가 지난해는 1% 포인트 늘어난 452만 명이었던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이동 통신망은 2009년 시작된 3세대 통신망이어서, 최근 전 세계에 보급되고 있는 5G 이동통신과는 비교하기 어렵다는 평가입니다.

전문가들은 북한 정권이 외국 문화의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인터넷과 휴대전화 사용을 통제하고 있다고 지적해왔습니다.

마틴 윌리엄스 / 스팀슨센터 객원연구원

“지금까지 북한 정권은 성공적으로 인터넷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이것이 중요한 싸움이라는 걸 알고 있고 여기에 모든 자원을 투입하고 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와 모바일 기술 환경이 조금씩 나아지고는 있다면서도 여전히 전체 인구 대비 사용률은 18%로 세계 최하위권에 그쳐 미국과 한국 등과의 격차는 큰 것으로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