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코로나 ‘취약계층’ 타격…‘국제 조사단 방북’ 촉구”

2021.7.8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은 유엔이 결의한 지속가능 발전목표 달성을 위해 취약 계층인 여성과 아동 보호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미국의 민간단체가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북한 취약계층의 인간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기 위해 북한이 유엔 인권 전문가들의 방북을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조명수)

유엔 경제사회이사회가 오는 13일 개막하는 유엔 고위급 회기에 앞서 협의적 지위를 가진 북한인권위원회 등 전 세계 396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제출한 권고 성명을 최근 공개했습니다.   

워싱턴의 북한인권위원회는 성명에서 유엔 경제사회이사회가 국제사회의 공통 과제로 추진 중인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해 북한 정부가 여성과 아동 보호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여성과 아동은 북한에서 가장 취약한 인구중 하나로 모두 건강관리와 적절한 영양부족 문제에 직면해 있어 이들의 건강과 복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과 이후에 매우 중요하다는 겁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 

“북한 여성들은 적절한 불임 등 건강 관리가 부족하고, 성적 성별에 따른 성폭력에 직면해 있으며 인신매매범들의 희생양으로 전락해 피해를 받는다는 것을 지적했습니다.”

북한인권위원회는 특히 가뜩이나 취약한 북한 여성과 아동의 식량 불안정이 북한 당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제한 조치로 악화됐을 수 있다면서, 코로나가 북한 취약계층의 영양과 건강 불안정 등 전반적인 주민 안전 보장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기 위해 북한과 중국이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민간단체를 포함한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대표단의 방문을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 

“진정한 변화는 오직 북한 주민들 스스로만이 할 수 있습니다. 북한 주민들의 인권과 안전 보장을 위한 유엔 조약들이 북한 정부가 지켜야 할 의무임을 상기시켜 주는 것은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협의적 지위를 가진 미국 및 국제 시민사회 기구로서 우리의 의무입니다. 

북한인권위원회는 그러면서 이런 노력이 2030년까지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한 북한 주민의 안전 보장 요구와 유엔의 인권 우선 정책을 모두 인식하는 보다 포괄적인 대화를 촉진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속가능발전목표는 유엔총회가 지난 2015년 결의한 의제로 지구촌에서 ‘단 한 사람도 소외시키지 않는다’는 구호 속에 개발도상국에 초점을 맞춰 인간과 지구, 번영, 평화, 파트너십 등 5개 영역에서 인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으며 유엔 경제사회이사회가 이 목표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