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국 사이버 역량 최상위…북한은 방어력 등 취약”

2021.6.29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과 중국, 러시아 등 사이버 위협이 최근 크게 증가했지만, 미국은 이에 대한 대비가 전 세계에서 가장 잘 이뤄지고 있는 나라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반면 전 세계 여러 사이버 범죄 사건의 배후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은 방어를 포함한 전반적인 사이버 역량에선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영국의 국제전략문제연구소 IISS는 28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미국과 북한, 중국, 러시아 등 전 세계 15개 나라의 사이버 역량을 점검했습니다. 

사이버 분야에서 각국의 전략과 통제력, 정보 수집 역량, 공격력 등 7개 분야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들 15개 나라의 사이버 현황에 최고 1에서 최하 3까지 세 단계로 등급을 매겼는데, 미국은 이들 중 유일하게 1등급을 받았고, 중국과 러시아, 영국, 프랑스 등 7개 나라는 2등급, 북한과 인도, 이란, 베트남 등은 3등급으로 분류됐습니다. 

보고서는 미국이 1990년대 중반부터 사이버 공간을 지배하는 것을 전략적 목표로 삼은 이후, 민간과 군사적 부문 모두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나라라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2009년 사이버 사령부를 창설해 약 6천 명의 군인과 민간인을 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보고서는 미국의 사이버 역량을 단순히 병력의 숫자로만 판단해선 안 된다며, 이는 자칫 미국 국가안보국과 중앙정보국 그리고 민간 영역 등에서 활동 중인 사이버 전문인력을 제외하는 우를 범하는 것은 물론, 사이버사령부 소속 병력들의 역량이 얼마나 정교한지 등을 판단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12일 행정명령을 통해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각종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연방정부와 민간 부문의 협력 증진을 강조했습니다.  

앤 뉴버거 / 백악관 사이버 신흥기술 국가안보 부보좌관 (지난달 27일)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사이버 분야가 바이든 행정부의 핵심 우선순위라는 것을 보여주는 조치입니다.”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은 3등급 평가를 받았습니다.  

최근 북한이 사이버 공격의 주범으로 꼽히는 등 사이버 역량이 높은 것처럼 묘사되고 있지만, 전반적인 사이버 환경은 기본적인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정교한 사이버 공격이나 방어에 필요한 체계도 갖추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특히 북한에는 전 세계 인터넷망에 연결되기 위해 거쳐야 하는 ‘거점’ 즉, 게이트웨이가 단 2개에 불과해, 외부 공격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사실도 3등급에 오른 요인으로 꼽혔습니다. 

중국은 2000년대 초부터 대규모 사이버 작전을 펼치며 역량을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핵심 사이버 방어력에서는 미국에 비해 여전히 취약하고 주요 국가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 복원력 또한 기초단계에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