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자금세탁방지기구…북한 ‘블랙리스트’ 계속 유지”

2021.6.26 8:00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가 돈세탁 등 불법 금융 거래와 관련해 북한을 고위험 국가 명단인 ‘블랙리스트’에 계속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10년 넘게 고위험 국가 블랙리스트에 분류된 북한은 관련 논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측이 밝혔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FATF는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화상으로 총회를 개최했습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이후 발표한 공지문을 통해 돈세탁과 테러자금 방지 노력과 관련한 북한의 위험등급을 최고 수준인 ‘대응 조치를 요하는 고위험 국가’로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다시 고위험 국가로 지정된 이란도 명단에 그대로 남았습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지난해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대유행 상황에서 대응조치를 요하는 고위험 국가들에 대한 검토 절차를 중단했다면서, 이번 성명이 북한과 이란의 최근 상황은 아니지만, 이 두 나라에 대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의 대응조치 요구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지난해 2월 성명에서 북한이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방지와 관련된 심각한 결함을 해소하지 못한 데 대해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에 즉각적이고 의미 있는 방식으로 이 결함들을 해소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대량살상무기 WMD 확산과 자금 조달과 관련한 북한의 불법 활동으로 인한 위협에 대해 심각히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의 대변인은 25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이 올해도 고위험 국가 명단인 ‘블랙리스트’에 남아 있음을 의미하며, 북한이 자신들과의 논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던컨 크로우포드 / 자금세탁방지기구 FATF 대변인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이란과 북한 모두 고위험 국가 명단에 남아 있습니다. 이들 나라 모두 이행 계획에 대한 논의에 관여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최신 상황을 파악할 수 없습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지난 2011년 ‘주의 조치국’이던 북한을 ‘고위험 국가’로 상향 조정한 뒤 10년 넘게 이를 유지하고 있고, 회원국과 관련 기구들에게 금융기관들이 북한 거래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도록 주의를 당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회원국들은 안보리 관련 결의에 따라 자국 내 운영되고 있는 북한 은행의 지점이나 자회사, 대리사무소를 폐쇄하고, 북한 은행과의 대리관계를 종료하기 위한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는 자금세탁 방지와 테러∙WMD 확산 자금 조달 척결을 목표로 창설된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산하기구로 미국과 중국, 일본, 한국 등 37개국과 유럽연합 등 2개 기구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