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비핵화 진전 없으면 김정은 안 만나”

2021.5.22 8: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북한 등 여러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있지 않다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가운데 대북 정책의 현실적인 접근법을 강조하고 성 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을 대북특별대표로 발표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상훈 / 영상편집: 조명수)

조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날 조건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진전없이 만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분명한 입장을 재확인하고, 최근처럼 김 위원장이 바라는 국제적 정당성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우리가 만났을 때 약속이 있다면 그 약속은 그의 핵 무기에 대한 논의가 돼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만약 그것이 그들이 하고 있는 일을 감소시키는 정도라면 나는 만나지 않을 것입니다. 만약 국무장관과 다른 인사들이 어떻게 진행할지 협상을 하지 않는 한 말입니다. 그러나 저는 최근 있었던 일처럼 하진 않을 것입니다. 저는 그가 바라는 국제적 정당성을 주진 않을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라면서 이 문제가 얼마나 어려운지, 어떤 환상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선 모두발언에서는 북한의 현 상황에 대해 미국과 한국 모두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북한과의 외교에 문이 열려 있고 실용적인 접근법을 취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우리 두 나라는 한반도 비핵화의 최종 목표를 향해 나아가면서 긴장을 완화시킬 실용적인 조치를 취하기 위해 북한과 외교적으로 관여할 용의가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하면서 성 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을 ‘대북특별대표’로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환영한다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시급한 공동 과제로 꼽았습니다. 

문재인 / 한국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 임명을 환영합니다.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통한 외교를 할 것이며 이미 대화의 준비가 되어 있다는 강한 의지의 표명이라고 봅니다. 한반도 문제에 대한 전문성이 탁월한 분이 임명이 되어 더욱 기대가 큽니다.” 


앞서 이날 두 정상은 백악관에서 단독 회담과 소인수회담, 확대회담을 진행했습니다.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안보와 중국 문제, 인도태평양 역내 안보전략, 백신 협력을 포함한 코로나 대응 방안과 기후변화, 반도체 등이 핵심 의제로 논의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단독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미국과 한국의 공동 희생과 협력의 역사는 세계에서 중요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었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정상회담에 앞서 한국전쟁 영웅인 미 육군 소속 랄프 푸켓 예비역 대령에 대한 명예의 훈장 수여식이 열렸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한동맹의 굳건함을 역설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미국과 한국 동맹의 힘은 용기와 결단력, 희생 그리고 한국군이 미군과 어깨를 맞대고 함께 싸운 데서 비롯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 자리에 있는 것은 수십 년 간 두 나라가 함께 이룬 성과를 중요하게 보여주는 것이라며 미한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