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어린이 ‘발육부진’…5명 중 1명”

2021.5.6 8: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만성적으로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서 어린이 5명 가운데 1명이 발육부진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과거보다 상황이 좀 나아진 것으로 파악되기는 하지만 여전히 국제 기준에는 못 미치고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유엔 아동기금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 WHO, 그리고 세계은행이 공개한 2021 아동 영양실조 추정치 보고서입니다. 

보고서는 북한의 경우 지난해 기준으로 5세 미만 어린이 31만 7천 8백 명이 발육부진을 겪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는 전체의 18.2%로 북한 어린이 5명 가운데 1명이 충분한 영양을 공급받지 못해 제대로 성장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이 같은 비율은 전체의 26.1%인 지난 2012년 42만 9천 8백 명에 비해 조금 개선된 수치이지만, 전 세계 어린이 발육 상태 5단계 기준에서는 중간 수준에 그쳤습니다.  

또 5세 미만 어린이 발육부진 비율이 3.2%인 미국과 2.2%인 한국과는 각각 6배, 7배나 높은 수준입니다.  

보고서는 지난해 기준 북한 내 5세 미만 과체중 어린이는 모두 3만 3천 2백 명으로 추산했는데 이는 전체 1.9%로 2012년 1.3%와 비교하면 1만 2천 명 정도 늘어난 것입니다.  

보고서는 북한의 2017년 기준 5세 미만 어린이 저체중 비율은 2.5%로 전 세계 평균 2.0%보다 높았다고 소개했습니다.  

보고서는 각 나라별로 영양 결핍을 겪는 어린이들은 아동기 영양 결핍에 따른 발육 부진으로 치명적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조치 여파로 어린이들에 대한 영양공급에 부작용이 있다면서 필수 영양 서비스와 영양이 풍부한 음식 제공이 제한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식량안보 정보 네트워크는 5일 ‘2021년 국제 식량위기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식량 안보에 어려움을 겪는 국가를 파악하기 위한 전 세계 조사 대상 79개국에 북한을 포함했지만, 북한은 정보를 파악할 수 없는 15개국으로 분류됐습니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북한을 지난해 55개 식량 위기국에서 배제했다면서도 북한은 지난 10년 사이에 여러 차례 외부 식량 지원이 필요한 47개국에 포함시킨 나라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