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미국 전직 관리·북한인권단체…‘문 대통령’에 서한”

2021.5.1 8: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의 전직 관리 23명과 민간단체들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중국에 억류 중인 탈북민들의 한국행을 위해 조속히 행동에 나서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탈북민들이 치명적 위험에 처해 있는 만큼 과거 피난민 가족 출신이었던 문 대통령이 적극 나서 이들의 생명을 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과 한국 등 전 세계 70개 이상의 민간단체와 활동가들이 연대한 북한자유연합 대표단이 30일 워싱턴 DC에 있는 주미 한국대사관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한을 전달했습니다. 

이 서한은 중국에 억류 중인 탈북민들이 한국으로 갈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이 행동에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리처드 앨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윈스턴 로드 전 중국주재 미국 대사,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등 닉슨 행정부 이후 각 정부에 몸담았던 미국 전직 관리 23명과 민간단체 대표들이 동참했습니다.  

이들은 서한에서 중국에 억류돼 있는 탈북민들은 대부분 한국행을 시도해 북송되면 구금과 고문, 처형에 직면할 수 있으며, 북한 정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북중 국경을 봉쇄하고 있어 문 대통령이 중국에 탈북민들을 대신 한국으로 안전하게 보내 달라고 요청할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수전 숄티 / 북한자유연합(NKFC) 의장 

“우리는 겸허하게 문재인 대통령에게 도움을 요청합니다. 특히 중국에 억류된 두 가정이 기독교인으로 한국행을 시도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들은 북송되면 처형되거나 정치범수용소로 보내져 죽어갈 겁니다. 이들 가정이 치명적 죽음에 처해 있습니다.”

또 한국전쟁 당시 피난민 가족 출신인 문 대통령의 요청은 한국과 중국이 지난 수십 년 간 북한인들의 한국 정착에 도움을 준 인도주의 조치와도 일치하며, 최소 탈북민 130명 이상이 수감된 것으로 알려진 중국 내 구금 시설의 혼란도 완화할 기회라고 밝혔습니다. 

수전 숄티 / 북한자유연합(NKFC) 의장 
“우리는 이 탈북민들에 대한 정보를 접수하고 도울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약속한 이수혁 대사와 대사관 직원들에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미국과 한국에서 화상으로 열린 18차 북한자유주간은 ‘북한의 심장과 마음, 국경을 열자’는 주제로 탈북민들의 증언과 전문가 토론회, 기도회 등 다양한 행사들이 지난 일주일 동안 열렸습니다. 

국무부는 앞서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억압적이고 전체주의적인 정권으로부터 인권을 침해당하는 북한 주민들과 함께할 것이라며, 이런 심각한 불의를 조명하기 위한 탈북민과 인권 공동체의 노력을 항상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