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대북정책 ‘검토 완료’…실용적 접근”

2021.5.1 8: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 백악관이 새로 출범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가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세심하게 측정된 실용적 접근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김선명 / 영상편집: 이상훈)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30일 대통령 전용기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완료를 발표했습니다. 

빈틈없고 철저하며, 전문가들을 비롯해 전임 행정부 당국자들의 의견들이 폭넓게 반영됐다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 미국 백악관 대변인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습니다. 이번 검토는 빈틈없고 철저하며 폭넓었습니다. 우리는 외부 전문가 그리고 과거 여러 행정부의 전임자들과 긴밀히 논의했습니다. 우리가 나아갈 길은 이들이 배우고 공유한 교훈에서 얻어진 것입니다.” 

젠 사키 대변인은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세심하게 측정된 실용적 접근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의 일괄 타결 방식 이른바 그랜드 바겐도, 오바마 전 행정부 당시 전략적 인내도 아닌 실질적 접근법이라는 것입니다. 

젠 사키 / 미국 백악관 대변인 

“우리의 정책은 일괄타결 달성에 초점을 두지 않을 것이며 전략적 인내에 의존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우리의 정책은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고 이를 모색하는 면밀하게 조정된 실용적 접근법을 요구합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런 대북 정책과 접근법은 미국과 동맹국, 주둔병력의 안보를 강화하는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면서 대북정책 검토의 모든 단계에서 한국과 일본, 다른 동맹국들과 계속해서 협의해 왔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앞서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익명의 당국자를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으로부터 대북정책 검토 내용을 최종 보고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바이든 행정부는 새 대북 전략을 북한에 전달할 계획이며 대북 제재 완화 여부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특정 비핵화 조치에 따라 제재 완화가 제공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을 계속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